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39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주민투표 대신 대법원 제소 택한 서울시, 치졸하다

한쪽으로 '더 협의하겠다'면서 다른 쪽으론 '사법부 판단'에 기대하는 이중성


서울시가 당초 오늘 서울시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던 무상급식 주민투표 동의요구안 제출을 연기했다. 그 대신 작년 12월 2일에 통과시킨 무상급식 조례에 대해 대법원에 제소한다고 한다. 참 가당찮은 이중적 태도다.

이종현 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서울시가 주민투표 동의요구안 제출을 하지 않는 것은 '서울시의회가 통과시켜 주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74%가 민주당 의석인 시의회가 동의요구안을 무한정 계류할 경우 소모적인 갈등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모르고, 이로 인한 시민들의 혼란도 심화될 것이므로 동의한 제출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주민투표 동의안을 상정, 처리하겠다는 일정한 조율이 될 때까지 동의안 제출을 미루고 더 협상하겠다고 한다. 당초 서울시의 입장에 따르면 서울시가 동의안을 처리하지 않을 경우엔 주민청구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한나라당 내에서도 이와 같은 입장에 우려를 표하자 사실상 주민투표안을 사실상 포기한 것이다. 왜냐하면 서울시가 바라는대로 주민투표안이 서울시의회의 동의를 얻기는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사상 초유의 주민투표 공세를 펼쳤던 것이 얼마 전인데 실컷 언론 플레이 하고 나서 슬그머니 주민투표안을 포기하는 노회함은 낯설지 않다.

문제는 주민투표에 대해서는 더 협상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조례에 대해서는 대법원 제소를 강행하겠다는 이중성이다. 현행 주민투표법 제7조에서는 재판중인 사항에 대해서는 주민투표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밝혀놓았다. 서울시는 조례의 입법권한에 대한 판단과 무상급식이라는 정책판단이 다르기 때문에 별개라고 주장하겠지만, 궁극적으로 '무상급식'이라는 정책의 성격에 대한 판단이 대법원의 법리적 해석에 근간이 될 터이다. 다시 말하면, 대법원 제소와 주민투표 제안은 서로 상충될 수 있다는 것이다.

서울시민들의 여론을 직접 묻겠다던 서울시가 결국 자신에게 유리한 대법원 제소로 방향을 선회한 것은, 한마디로 치졸하다. 주민청구라도 하겠다던, 그래서 서울시내 한나라당 관계자들을 만나고 다닌 것이 바로 지난 주의 일이다. 그런데 주민청구 대신 대법원 제소라니 오세훈 시장도 낡고 낡은 정치적 술수에 도가 터가나보다.

이상 한파로 지금의 서울시는 지하철이 멈춰서는 사고가 일어나고, 저소득층 주거지에서는 수돗물 동파가 계속되고 있다. 게다가 도시가스가 들어오지 않는 지역은 고유가로 신음하고 있는 형편이다. 그런대도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민들의 고통이 아니라 자신의 정치적 야욕을 채우기 위한 술수에 몰두하고 있다. 참 시민을 걱정시키는 시장이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6 [논평]지방재정 철학없는 지방세연구원, 싹부터 노랗다 서울시당 2011.04.20 3889
225 [보도자료]취득세 감면 저지를 위해 진보신당 구의원들 1인 시위 나선다 서울시당 2011.04.12 3132
224 [논평]조삼모사로 납득한 서울시, 관선 시장으로 전락한 오세훈 시장 서울시당 2011.04.11 3393
223 [정책논평] 관변동원 무상급식주민투표, 꼭 이래야 하나 1 미호 2011.04.01 3838
222 [정책논평] 지하철 9호선 증차에 따른 지원비용 밝혀야 1 미호 2011.03.31 4187
221 [▶◀논평] 중랑 노점상의 사망은 행정살인이다 냥이관리인 2011.03.18 4057
220 [논평] 주민투표 대상 제한 조례개정 안된다 냥이관리인 2011.03.18 3337
219 [보도자료] 희생 일본인 추모위해 오늘부터 촛불을 듭니다 서울시당 2011.03.15 3162
218 [논평]새 봄, 다시 철거민의 사투가 시작되는가 미호 2011.03.14 3288
217 [논평]'한강유역에 가축 240만마리 살처분', 서울시대책 시급하다 서울시당 2011.02.11 3580
216 [보도자료]자치구 SSM조례 졸속제정 안된다 서울시당 2011.02.10 3524
215 [보도자료] 오세훈시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에 부쳐 서울시당 2011.02.08 3213
» [논평]주민투표 대신 대법원 제소 택한 서울시, 치졸하다 서울시당 2011.01.18 3914
213 [보도자료] 진보신당 등 진보 3당 서울시당, 오세훈 시장 고발장 접수 서울시당 2011.01.13 3330
212 [논평] 전세난 '과장' 서울시발언, 문제있다 서울시당 2011.01.12 2945
211 [논평] 야5당서울시당 공동성명서 '홍익대학교의 대화와 교섭, 그리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촉구합니다.' 서울시당 2011.01.12 3091
210 [논평] 무상급식, 주민투표감 아니다 서울시당 2011.01.10 2977
209 [논평]오세훈시장, 대학등록금 반값은 대통령공약이었소 서울시당 2011.01.10 3107
208 [논평]2011 서울시예산안 통과를 환영한다 서울시당 2010.12.30 3079
207 [논평] 도시철도공사의 차량제작을 우려한다 서울시당 2010.12.30 296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