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돈봉투’ 뇌물시의원들의 파렴치한 행각이 끝을 보이지 않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및 뇌물 수수로 무더기 기소된 29명의 ‘돈봉투’ 뇌물시의원들이 어제(25일) 진행된 법정 안팎에서 낯뜨거운 추태로 재판장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100만원 받아서 (남은 것도 없다)'거나 '내 자리에 가서 대신 앉아 볼래?' '안경만 바꿔 면 (판사들이) 기억도 못한다' '재판 끝나면 소주나 한 잔 하자' 등 지방자치 도입 이래 최악의 뇌물 스캔들 주범들이 과연 법정 안팎에서 나눈 대화인지 의심스러울 정도이다.

심지어 뇌물 공여 당사자인 김귀환 의장은 마치 법을 비웃기라도 하듯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면 한나라당 소속 시의원 100명 전원에게 돈을 줬을 것’이라며 서슴없이 말했다고 한다.

시민들이 직접 뇌물 시의원을 심판하기 위해 현재 주민소환 운동이 추진 중이다.
지방자치 발전을 가로막는 대명사로 ‘뇌물시의원’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서울시의회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상황이 이럴진대 일말의 반성하는 기색조차 없이 법정을 난장판으로 만든 일부 ‘돈봉투’ 뇌물 시의원의 행태는 결국 서울시민에 대한 농락이자 모욕의 또 다른 표현이다.

어제 돈봉투 뇌물 시의원들의 파렴치한 행각과 때를 같이해 서울시의회에서 '금품수수 금지 조항'을 강화한 '서울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조례' 개정안이 조례·규칙심의회를 통과했다. 그리고 30일 공포. 시행 된다.

돈봉투 뇌물 시의원들로 말미암아 개정된 조례안이다.
그러나 법정을 난장판으로 만든 일부 돈봉투 뇌물 시의원들을 봤을 때 과연 진정성을 담은 조례안인지 그리고 과연 실효성이 있는 조례안이 될 의심스럽다.

최소한의 양심을 갖고 있다면 더 이상 서울시민을 농락하고 모욕해서는 안된다.
그리고 그 방법은 간단하다. 지금이라도 자진사퇴 하라.
아직 늦지 않았다.


2008년 9월 26일
진보신당 서울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논평]국제중 심의보류 결정, 당연하다 서울시당 2008.10.15 3572
45 [주간논평]디자인위원회 위원 공모? 위원회 명단부터 공개해야 218 서울시당 2008.10.15 17267
44 [보도자료] 10일 디자인올림픽 항의집회 취소합니다 서울시당 2008.10.09 4180
43 [성명] 강남성모병원은 파견노동자들에 대한 가처분신청을 즉각 철회하고, 해고노동자들을 원직 복직하라! 서울시당 2008.10.09 4205
42 [보도자료] 서울디자인올림픽 대응사업 개요 file 서울시당 2008.10.09 4632
41 [보도자료]삶을 파괴하는 디자인은 폭력일 뿐입니다(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0.08 3484
40 [기자회견문] 학원이 만든 공정택 교육감, 사퇴 촉구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0.07 3422
39 [논평] '학원돈'으로 당선된 자, 교육감 자격 있나 서울시당 2008.10.06 3471
38 [논평]서울시 위원회 운영은 복마전인가? 서울시당 2008.10.01 3829
37 [논평] 왕십리 뉴타운, 용역을 통한 강제철거 안된다 서울시당 2008.09.30 3365
» [논평] 돈봉투 뇌물시의원, 서울시민을 더 이상 모욕하지 말라 서울시당 2008.09.26 3435
35 [논평]서울메트로 김상돈 사장, 지하철 좀 타보시라 서울시당 2008.09.24 4543
34 [논평]9.19 대책, 서울시와 국토부의 밀약이 있었나? 서울시당 2008.09.19 3179
33 [논평] 강북구, 의정비 인하 조례 통과를 환영한다. 서울시당 2008.09.10 3163
32 [기자회견문-강북당협] 전국 최초 주민발의 의정비 인하 서울시당 2008.09.10 3430
31 [강북구-보도자료]강북구, 전국 최초로 주민발의를 통한 의정비인하 눈앞에 서울시당 2008.09.08 3689
30 [논평]강남구는 임대아파트없는 강남특구를 꿈꾸는가 서울시당 2008.09.08 3839
29 [논평] 공정택 교육감, 교권 침해하는 정치보복을 중단하라 서울시당 2008.09.05 3391
28 [보도자료]현장시정단이 부른 서울시 공무원 순직사건, 오시장은 사과해야 서울시당 2008.09.02 3483
27 [논평]서울시의 문화재 인식, 천박하다 서울시당 2008.08.27 4009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