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문란'에 대한 징계가 아닌 평등한 ‘인정'이 필요합니다
-그린비 출판 노동자의 손을 잡으며-

책은 사람을 만듭니다. 그리고 그 책은 사람이 만듭니다. 책은 세상의 물건 중에서 그것을 만드는 사람의 인격과 사상이 고스란히 반영되는 몇 안되는 것 중 하나입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이런 책의 인간성은 인간과 인간 사이에 맺는 평등한 관계를 전제로 가능한 것이지, 질서나 분위기, 위계와 같은 애초에 인격이 없는 것에 대한 복종으로 나타날 수 없다고 판단합니다. 그래서 현재 ‘질서의 문란'이라는 이유로 출판 노동자에 대해 징계를 내린 그린비 출판사 사측에 맞선 출판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다음과 같이 그 이유를 밝힙니다. 

‘징계와 억지의 불쾌한 시공간'

그린비 출판사의 사측은 출판 노동자의 실수를 언급합니다. 그리고 예의 없는 태도를 말합니다. 이미 노동조합에서는 담당자의 직무 과실을 인정하고 해당 부분에 대한 징계를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사측이 강요한 ‘편집 프로세스'가 있었습니다. 매일 정해진 분량의 일을 처리하도록 요구하는 그 편집 프로세스는 사측의 주장대로 ‘세 번의 편집 교정의 기회'를 제대로 살릴 수 없도록 만든 원인입니다. ‘같은 공장에서 일하는데 다른 사람은 안 다치고 너는 왜 다치나? 그러니 너의 과실이다’라는 주장과 ‘불량품이 하나 나올 때마다 임금을 깎겠다'는 주장은, 이 땅의 수많은 사측이 노동자에게 해왔던 말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미 수많은 위계 관계에서 ‘너 말에 일리가 있다고 치자. 그런데 그렇게 말하는 태도가 잘못이야.’와 같은 말을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그 말의 속 뜻은 ‘너의 말 따윈 들을 생각이 없거든'이라는 것도 수많은 경험을 통해서 알고 있습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지금 그린비 출판사 사측이 보이는 태도는 바로 이와 같은 억지에 불과하다고 판단합니다. 노동자는 태도로서 평가 받는 존재가 아닙니다. 이미 사회적 권력 관계가 만들어진 구조에서 ‘점잖음'의 요구는 다른 방식의 노동 관리에 불과합니다. 

‘철학 VS 철학'

그린비 출판사 사측이 보이는 태도는, 그동안 그린비출판사의 이름으로 나왔던 책들에 비추어 매우 이질적입니다. 사측의 해명서에는 출판사를 ‘공동체'로 이해해왔고 그간 도제식으로 일을 익혀가는 과정을 인정받지 못해 안타까워 하는 표현이 있습니다. 흥미롭게도 그린비 출판사에서 내놓은 어떤 책에도 ‘공동체 혹은 꼬뮌’이 가부장적 질서를 의미한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린비 출판사 사측이 하고자 하는 것과 같이 예의 없음으로 징계를 받게 되는 곳은 평등한 ‘공동체’가 아니라 군대나 학교와 같은 훈육 기관입니다. 

진보신당서울시당은 그린비출판사의 사측이 자신들이 내놓은 책들의 철학을 구현하지도 못하는 현실에 개탄합니다. 그런데도 출판 노동자들의 교양을 위해서 억지로 교양 강좌를 듣도록 강요했습니다. 마치 그것이 노동자들을 위해 선심을 쓰는 것처럼 말입니다. 이런 식의 강요된 공동체와 폭력이 된 교양은 그야말로 사측의 고약한 취향에 불과합니다.

그린비 사측, ‘호모 불통스'가 되려나

지금이라도 불손함을 이유로 하는 징계는 철회되어야 합니다. 불손함은 다른 한편에서는 인간적 모멸감이겠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항의의 다른 모습일 수 있습니다. 노동자들이 전하는 그린비 출판사 사측의 일상적인 태도는 -알아 들을 때까지 반복적으로 보고하란달지 하는- 불손함 자체가 일반화된 사측의 모습을 엿볼 수 있습니다. 

자신들이 일상적으로 치켜세우는 손가락은 지시의 손가락이라 우기면서, 노동자가 내세우는 손가락에 인간적 모멸감을 느끼는 것은 미성숙의 방증에 불과합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그린비 출판사 사측이 자신들이 그동안 내놓은 책들이 담고 있는 정신으로 돌아오길 간절히 바랍니다. 적어도 그린비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책들을 통해서 새로운 세상을 꿈꾸었던 수많은 독자들을 실망 시키지 마십시오. 그리고 그 책에 자신의 이름을 박아 세상에 내놓았던 필자들을 고민에 빠뜨리지 마십시오. 무엇보다 그런 희망의 책들을 함께 만들어왔던 출판 노동자들이 불행해지도록 만들지 말길 바랍니다.

사람을 만드는 책이기에, 책을 만드는 노동이 어떤 노동보다 아름답길 바랍니다. 그만큼 그 책을 읽는 사람들이 꿈꾸는 세상도 아름다워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린비출판사 사측이 호모 불통스에서 호모 소통스가 되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진보신당서울시당은 그 때까지 그린비출판사 노동자들과 잡은 손을 놓지 않겠습니다. 

2013년 6월 12일

진보신당 서울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6 [논평] 케이블 방송 티브로드 노동자들의 파업 투쟁을 지지한다. file 프쨩 2013.09.05 3960
365 [논평] 택시 요금 시민 전가가 해법은 아니다 - 지속가능성을 고민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8 3708
364 [논평] 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쟁의 행위를 지지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6 3524
363 [보도자료] 노동당 서울시당, 서울지역 37개 삼성전자서비스센터 동시다발 1인 시위 나선다 file 종섭 2013.08.22 3756
362 [논평] 중단 기로에 선 다산콜센터, 서울시의 결단만 남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02
361 [논평] 강제퇴거가 되어버린 쪽방촌 리모델링 사업 - 맹목적 선의는 폭력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27
360 [논평] 서울시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의 궤변을 비판한다_<프레시안> 인터뷰에 대해 file 냥이관리인 2013.08.08 3355
359 [논평]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의 경전철 건설 계획 재검토 촉구를 환영한다 종섭 2013.08.01 3043
358 [논평] 120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종섭 2013.07.31 3039
357 [논평] 서울시 경전철 계획, 나무보다는 숲을 봐야 합니다-노선발표보단 대중교통 개편이 우선이어야 냥이관리인 2013.07.24 3296
356 [보도자료_보고서] 서울형 뉴딜일자리에 대한 분석보고서 발표 file 냥이관리인 2013.07.23 3405
355 [논평] 누가 경전철 '거품'을 조장하는가? - 서울시의 태도가 중요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7.12 3066
354 [논평] 검찰은 민주당 문충실 동작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하라 종섭 2013.07.05 3224
353 [논평] 협의체 약속과 강제철거 예고, 북아현 철거민에 대한 서울시와 서대문구의 부조리극을 중단하라 file 냥이관리인 2013.07.01 3368
352 [논평] 10년된 버스준공영제 특권, 시민의 손으로 밝힌다 file 서울시당 2013.06.27 3109
351 [논평] 서울시 어르신 신문 발간? 다른 방식으로 해결해야 종섭 2013.06.13 3065
» [성명서] ‘문란'에 대한 징계가 아닌 평등한 ‘인정'이 필요합니다: 그린비 출판 노동자의 손을 잡으며 냥이관리인 2013.06.12 4423
349 [논평] 박원순 시장은 반값등록금 의지로 서울시립대 비정규직 문제 해결하라 file 서울시당 2013.06.11 3381
348 [논평] 지하철 9호선, 서울시가 운영하는 것이 정답이다 종섭 2013.05.31 3197
347 [보도자료] 구조화된 비리의 온상, 버스준공영제를 바꿔야 합니다 냥이관리인 2013.05.29 37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