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도자료_보고서] 서울형 뉴딜일자리에 대한 분석보고서 발표


2013.7.21. / 일요일


- 서울시가 예비비까지 편성하여 만든 서울형 뉴딜일자리에 대한 종합보고서 발표

- 개별 사업에 대한 지침, 사업추진현황, 근로계약서 등 정보공개요청을 통한 현황 분석 수행


서울시는 지난 3월 24일 예비비를 통해서 265억원을 편성하고 청년혁신활동가 등 일자리 3902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금융복지상담사, 지역밀착형 문화서비스 기획자 등 청년혁신일자리 외에도 3차원 실내공간 모델링 구축, 에너지절약 컨설팅, 서울에너지 지킴이, 교통안전지도, 보육코디네이터 등 도시안전, 사회혁신, 시민안심, 시민돌봄, 인문학 도시 등 5개 분야 17개 개별사업을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노동당 서울시당은 전반적으로 고용률이 양호하게 유지되는 가운데서도, OECD 기준으로 청년계층의 고용율이 특히 낮은 우리나라 고용구조 상에서 중앙정부 뿐만 아니라 서울시와 같은 지방정부도 고용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본다.

 

*2011년 기준으로 청년(15~24세)의 고용률은 우리나라가 23%로 OECD 평균 45%의 절반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남(기획재정부, '고용률 70% 로드맵 보도자료, 2013. 6.).

 

하지만 이렇게 지방정부에서 공급되는 일자리는 우선, 민간영역을 견인하는 모델의 역할을 한다는 측면에서 그리고 재원자체가 시민들의 세금으로 충당된다는 점에서 일자리의 내용과 질이 적절하게 보장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첨부한 보고서를 통해서 분석했듯이 대부분의 뉴딜일자리들이 최저임금 기준으로 임금수준이 책정되어 있는 것은 물론, 내년까지 걸쳐 있는 일부 일자리는 아예 최저임금으로 기본금을 책정하여 별도의 예산편성이 없다면 내년 1월 1일 자동적으로 최저임금법을 위반하게 되는 사례도 있었다.

 

또한 일자리의 지속성이라는 측면에서, 대부분 단기적인 속성의 일자리인 탓에 민간부문으로의 취업연계나 혹은 기타 공공부문으로의 전환을 고민해야 할 텐데 이 부분에 대한 고민도 아쉽다. 당장 대부분의 일자리가 사업종료 후 전환계획이 없거나 수립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노동당 서울시당은 오는 24일(수) 오후 2시,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민주노총서울본부 회의실에서 이와 같은 뉴딜일자리의 문제점 뿐만 아니라, 다산콜센터 등 민간위탁 사업장의 노동문제, 그간 서울시가 추진한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한계점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덧붙여 뉴딜일자리와 관련해서는 보고서에 담지 못한 주요한 참여자 사례들도 수집하고, 이를 검증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노동당 서울시당은 토론회 이후에도 서울시의 주요 정책 중, 노동정책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비판과 견제의 역할을 수행해나갈 것이며 지속적으로 뉴딜일자리에 대한 사례 접수를 통해서 구체적인 제도 전환개선안을 마련하여 제시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6 [논평] 케이블 방송 티브로드 노동자들의 파업 투쟁을 지지한다. file 프쨩 2013.09.05 3960
365 [논평] 택시 요금 시민 전가가 해법은 아니다 - 지속가능성을 고민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8 3708
364 [논평] 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쟁의 행위를 지지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6 3524
363 [보도자료] 노동당 서울시당, 서울지역 37개 삼성전자서비스센터 동시다발 1인 시위 나선다 file 종섭 2013.08.22 3756
362 [논평] 중단 기로에 선 다산콜센터, 서울시의 결단만 남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02
361 [논평] 강제퇴거가 되어버린 쪽방촌 리모델링 사업 - 맹목적 선의는 폭력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27
360 [논평] 서울시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의 궤변을 비판한다_<프레시안> 인터뷰에 대해 file 냥이관리인 2013.08.08 3355
359 [논평]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의 경전철 건설 계획 재검토 촉구를 환영한다 종섭 2013.08.01 3043
358 [논평] 120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종섭 2013.07.31 3039
357 [논평] 서울시 경전철 계획, 나무보다는 숲을 봐야 합니다-노선발표보단 대중교통 개편이 우선이어야 냥이관리인 2013.07.24 3297
» [보도자료_보고서] 서울형 뉴딜일자리에 대한 분석보고서 발표 file 냥이관리인 2013.07.23 3406
355 [논평] 누가 경전철 '거품'을 조장하는가? - 서울시의 태도가 중요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7.12 3066
354 [논평] 검찰은 민주당 문충실 동작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하라 종섭 2013.07.05 3224
353 [논평] 협의체 약속과 강제철거 예고, 북아현 철거민에 대한 서울시와 서대문구의 부조리극을 중단하라 file 냥이관리인 2013.07.01 3369
352 [논평] 10년된 버스준공영제 특권, 시민의 손으로 밝힌다 file 서울시당 2013.06.27 3109
351 [논평] 서울시 어르신 신문 발간? 다른 방식으로 해결해야 종섭 2013.06.13 3065
350 [성명서] ‘문란'에 대한 징계가 아닌 평등한 ‘인정'이 필요합니다: 그린비 출판 노동자의 손을 잡으며 냥이관리인 2013.06.12 4423
349 [논평] 박원순 시장은 반값등록금 의지로 서울시립대 비정규직 문제 해결하라 file 서울시당 2013.06.11 3381
348 [논평] 지하철 9호선, 서울시가 운영하는 것이 정답이다 종섭 2013.05.31 3197
347 [보도자료] 구조화된 비리의 온상, 버스준공영제를 바꿔야 합니다 냥이관리인 2013.05.29 37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