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논평] 누가 경전철 '거품'을 조장하는가? - 서울시의 태도가 중요하다


2013.7.12. / 금요일


- 잇다른 서울시 경전철 재추진 언론보도...서울시, "사실과 다르다"

- 경전철 건설 촉구 결의안과 특위 구성한 서울시의회, 부동산 불씨 살리려는 건설사의 군불지피기 아닌가? 



다시 경전철 문제가 시끄러워질 모양이다. 알다시피, 현재 경전철 사업은 오세훈 시장 재임기에 만들어진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에 따라 반영된 8개 노선의 확정에서 비롯되었다. 이중 우이~신설 노선은 공사가 진행 중이고 신림선과 동북선은 민간사업자와 협의 중이다. 그리고 8개 노선 중 DMC 노선의 경우에는 노선이 변경될 예정이기 때문에 사실상 백지화되었다.

 

전임 오세훈 시장이 민선5기 당선후 만든 '시정운영계획'만 놓고 보면 8개 노선은 1조 7천억원 이상이 드는 총사업비에 재정투자액만 9,434억원으로 추산되었으나, 이후 박원순 시장이 들어와 추산한 총 사업비는 5조8천억원에 계획에 따라 추진되었을 경우 2014년 이후 매년 4,000억원 이상의 재정투자가 수반될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한마디로 돈이 얼마나 들지도 모르는 '세금먹는 하마'가 바로 경전철 사업이다.

 

그렇다면 경전철 건설에 따라 시민들의 편의는 나아질까. 현재 서울시의회 김행자 의원 등이 촉구결의안을 낸 신림경전철의 경우, 2008년 1월 공공투자관리센터의 검토의견에 따르면, 가장 사업성이 좋은 대안인 단독요금제 경우와 기본요금 1,100원의 통합요금의 비용편익이 1.01과 0.96으로 사실상 1의 기준을 겨우 충족시켰다. 이 역시 2006년에 만들어진 7, 422억원이라는 총 사업비가 유지된다는 조건에서다. 게다가 통합요금제로 갈 경우에는 환승할인에 따른 재정보조가 추가적으로 지출될 수 밖에 없다. 

 

지금 공사를 진행 중인 우이~신설 경전철의 경우에는 현재 2,766억원이 사용되었는데 이 중 민자사업자가 낸 공사비는 375억원이고 서울시가 낸 공사비는 1,766억원에 이른다. 현재까지 공사비의 87%를 서울시 재정으로 사용한 것이다. 이것이 민자투자사업인가? 그나마 경제성이 있는 우이~신설 노선이 그러한데, 민간사업자와 밀고 당기기가 한참인 다른 노선의 처지 역시 불보듯 뻔하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2008년부터 경전철이라는 대안보다는 기존의 지선과 간선체계를 강화시키는 대안을 제안했다. 특히 동북권의 경우에는 수익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버스노선이 지속적으로 폐선되어 왔다. 차라리 이와 같은 버스-지하철로 이어지는 지선체계를 활성화시키는 것이 동북권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높이는 방법에 걸맞다는 주장이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거지는 경전철 논란은, 사실상 경전철 건설을 통한 역세권 특수를 노리는 부동산 투기세력과 이를 조장해서 지역주민들의 표를 얻고자 하는 민주당-새누리당 서울시의원들의 알량한 이해관계가 일치한 결과라고 본다. 그리고 그 밑바닥에는 벌써부터 도시철도기본계획을 고치겠다고 해놓고도 여전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서울시가 있다. 서울시의 애매모호한 태도가 부동산 투기세력들이 발호할 수 있는 계기를 주고 있는 셈이다. 

 

김해나 용인, 의정부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미래의 서울시가 경전철에 저당이 잡혀서는 안된다. 서울시의 확실한 태도가 중요하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6 [논평] 케이블 방송 티브로드 노동자들의 파업 투쟁을 지지한다. file 프쨩 2013.09.05 3952
365 [논평] 택시 요금 시민 전가가 해법은 아니다 - 지속가능성을 고민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8 3705
364 [논평] 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쟁의 행위를 지지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6 3522
363 [보도자료] 노동당 서울시당, 서울지역 37개 삼성전자서비스센터 동시다발 1인 시위 나선다 file 종섭 2013.08.22 3753
362 [논평] 중단 기로에 선 다산콜센터, 서울시의 결단만 남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298
361 [논평] 강제퇴거가 되어버린 쪽방촌 리모델링 사업 - 맹목적 선의는 폭력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25
360 [논평] 서울시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의 궤변을 비판한다_<프레시안> 인터뷰에 대해 file 냥이관리인 2013.08.08 3351
359 [논평]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의 경전철 건설 계획 재검토 촉구를 환영한다 종섭 2013.08.01 3042
358 [논평] 120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종섭 2013.07.31 3034
357 [논평] 서울시 경전철 계획, 나무보다는 숲을 봐야 합니다-노선발표보단 대중교통 개편이 우선이어야 냥이관리인 2013.07.24 3289
356 [보도자료_보고서] 서울형 뉴딜일자리에 대한 분석보고서 발표 file 냥이관리인 2013.07.23 3402
» [논평] 누가 경전철 '거품'을 조장하는가? - 서울시의 태도가 중요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7.12 3061
354 [논평] 검찰은 민주당 문충실 동작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하라 종섭 2013.07.05 3223
353 [논평] 협의체 약속과 강제철거 예고, 북아현 철거민에 대한 서울시와 서대문구의 부조리극을 중단하라 file 냥이관리인 2013.07.01 3367
352 [논평] 10년된 버스준공영제 특권, 시민의 손으로 밝힌다 file 서울시당 2013.06.27 3105
351 [논평] 서울시 어르신 신문 발간? 다른 방식으로 해결해야 종섭 2013.06.13 3064
350 [성명서] ‘문란'에 대한 징계가 아닌 평등한 ‘인정'이 필요합니다: 그린비 출판 노동자의 손을 잡으며 냥이관리인 2013.06.12 4417
349 [논평] 박원순 시장은 반값등록금 의지로 서울시립대 비정규직 문제 해결하라 file 서울시당 2013.06.11 3379
348 [논평] 지하철 9호선, 서울시가 운영하는 것이 정답이다 종섭 2013.05.31 3195
347 [보도자료] 구조화된 비리의 온상, 버스준공영제를 바꿔야 합니다 냥이관리인 2013.05.29 37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