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31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논평>10년된 버스준공영제 특권, 시민의 손으로 밝힌다

지난 5월 30일 진보신당 서울시당과 관악지역 한남운수 공대위,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민주버스 정비지회와 함께 현행 버스준공영제의 구조화된 특권구조와 함께 한남운수에서 벌어진 버스보조금 편취와 부당해고의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알린 바 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서울시 감사관실에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시민감사청구를 신청했다. 

최근 서울시는 시민감사청구심의위원회를 열어 접수된 감사청구안에 대한 신청인의 신청이유에 대한 청문과 함께 적절성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고 최종적으로 우리가 접수한 감사청구에 근거해 감사를 진행하기로 결정이 내려졌다. 당연한 일이다. 

진보신당이 오랫동안 버스준공영제에 대해 문제제기를 해온 배경에는 보조금 지급을 골자로 하는 현행 버스준공영제가 버스운영의 공공성확보에는 별다른 기여를 못하면서 오히려 버스운송사업자의 특권적 지위를 강화시키고 노동통제를 악화시키고 있는 현실이 놓여있다. (※진보신당서울시당 정책보고서 첨부)

단적으로 서울시의 담당부서도 서울버스정책시민위원회도 버스업체들이 버스준공영제의 취지에 맞게 운영되는지 제대로 확인할 수 있는 기구가 전무하다. 이런 문제때문에 지난 5월에 특정감사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석연찮은 이유로 연기된 일도 있다. 매년 서울시민의 세금이 3000억원 이상(미지급금 포함) 지급되는 데도 말이다. 오히려 서울시는 버스운송사업자조합이 요구하는 보조금 총액에 대해 일부 조정을 할뿐 그것이 적합하게 산정되었는지 검증조차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진보신당서울시당은 얼마전 버스노동자의 시청농성도 같은 연장선에 놓인 일이라 본다. 시민을 위한 버스준공영제가 외려 부실 버스업체의 사장을 무소불위의 소영주로 만들었다면 마땅히 그 책임을 서울시에 묻는 것은 당연하다. 

아무쪼록 이번 시민감사로 버스준공영제가 완전공영제로 개선되는 작은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6 [논평] 케이블 방송 티브로드 노동자들의 파업 투쟁을 지지한다. file 프쨩 2013.09.05 3968
365 [논평] 택시 요금 시민 전가가 해법은 아니다 - 지속가능성을 고민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8 3710
364 [논평] 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쟁의 행위를 지지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26 3530
363 [보도자료] 노동당 서울시당, 서울지역 37개 삼성전자서비스센터 동시다발 1인 시위 나선다 file 종섭 2013.08.22 3763
362 [논평] 중단 기로에 선 다산콜센터, 서울시의 결단만 남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13
361 [논평] 강제퇴거가 되어버린 쪽방촌 리모델링 사업 - 맹목적 선의는 폭력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8.13 3336
360 [논평] 서울시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의 궤변을 비판한다_<프레시안> 인터뷰에 대해 file 냥이관리인 2013.08.08 3363
359 [논평]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의 경전철 건설 계획 재검토 촉구를 환영한다 종섭 2013.08.01 3051
358 [논평] 120다산콜센터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종섭 2013.07.31 3044
357 [논평] 서울시 경전철 계획, 나무보다는 숲을 봐야 합니다-노선발표보단 대중교통 개편이 우선이어야 냥이관리인 2013.07.24 3304
356 [보도자료_보고서] 서울형 뉴딜일자리에 대한 분석보고서 발표 file 냥이관리인 2013.07.23 3411
355 [논평] 누가 경전철 '거품'을 조장하는가? - 서울시의 태도가 중요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7.12 3071
354 [논평] 검찰은 민주당 문충실 동작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하라 종섭 2013.07.05 3230
353 [논평] 협의체 약속과 강제철거 예고, 북아현 철거민에 대한 서울시와 서대문구의 부조리극을 중단하라 file 냥이관리인 2013.07.01 3376
» [논평] 10년된 버스준공영제 특권, 시민의 손으로 밝힌다 file 서울시당 2013.06.27 3125
351 [논평] 서울시 어르신 신문 발간? 다른 방식으로 해결해야 종섭 2013.06.13 3071
350 [성명서] ‘문란'에 대한 징계가 아닌 평등한 ‘인정'이 필요합니다: 그린비 출판 노동자의 손을 잡으며 냥이관리인 2013.06.12 4428
349 [논평] 박원순 시장은 반값등록금 의지로 서울시립대 비정규직 문제 해결하라 file 서울시당 2013.06.11 3385
348 [논평] 지하철 9호선, 서울시가 운영하는 것이 정답이다 종섭 2013.05.31 3201
347 [보도자료] 구조화된 비리의 온상, 버스준공영제를 바꿔야 합니다 냥이관리인 2013.05.29 37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